오세훈, "공공아파트 모두 후분양"
서울시 건설 아파트에 후분양제 전면도입
은평뉴타운 분양계획.가격 전면 재검토

공공APT 분양가 `분양가심의위'서 공개 검증


(서울=연합뉴스) 안승섭 기자 = 오세훈 서울시장은 25일 "서울시의 모든 공공아파트는 후분양제를 도입하고 은평뉴타운 분양가는 전면 재검토할 방침"이라고 밝혔다.

오 시장은 이날 오전 기자브리핑을 통해 "은평뉴타운을 포함해 서울시가 건설, 공급하는 모든 아파트는 건설 공정이 80% 이상 진행된 이후에 분양하는 `아파트 후분양제'를 전면 도입한다"고 밝혔다.

오 시장은 "아파트 건설공정이 80% 이상 진행된 이상을 넘어서야 실제 투입비용을 토대로 분양가격을 결정, 아파트 분양가격의 객관성과 검증 가능성을 높일 수 있을 것"이라고 밝혔다.

그는 "앞으로 서울시가 공급하는 모든 공공아파트는 전문가 등 시민이 참여하는 `분양가 심의위원회'의 공개 검증을 거쳐 결정할 방침"이라고 밝혔다.

오 시장은 "은평뉴타운을 비롯, 앞으로 진행되는 은평뉴타운과 공공개발사업은 공익 목적을 위해 이윤을 최소화하고, 발생한 이익금은 서민임대주택 건설 등 공익사업에만 사용할 것"이라고 밝혔다.

오 시장은 이와 함께 분양가 상한제 도입도 추진할 방침이라고 밝혔다.